새벽단상

2022/07/19 하나님의 위로, 성도의 위로

Author
admin
Date
2022-07-19 10:08
Views
420
고후 7:2-7에서 바울은 디도를 통해 고린도교회 교인들의 편지를 받고
환난 중에서 하나님이 주시는 위로와 기쁨을 받습니다.

바울이 고린도 교회를 떠난 후 교회에 가만히 들어온
거짓 선생들의 간계로 교인들이 미혹당하고 사도바울을 오해하였습니다.
바울은 아무에게도 불의를 행하지도,
아무에게도 해롭게 하지 않고,
아무에게도 속여 빼앗은 일이 없다고 말합니다(2절).
바울의 대적자들이니 거짓 선생들이 교인들의 심중에 심어 놓은 것에 대한 바울의 반증입니다.
그러면서 바울은 교인들에게 “마음으로 우리를 영접하라” 권면합니다(2절).

바울의 일생은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삶이었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자신의 직분이 비방받지 않도록
무엇에든지 아무에게도 거리낌 없이 행하고자 했습니다(롬 6:3).
그래서 고린도 교인들과 “함께 죽고, 함께 살고”자 했습니다(3절).

우리 주님도 제자들과 함께 계실 때, 제자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셨습니다(요 13:1).
‘끝까지 사랑’하셨다는 것은 죽음도 마다하지 않으셨다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의 삶도 죽음까지 내어주신 예수님의 사랑을 받았으니 서로 사랑하고 위로하는 것이 마땅합니다.
절망과 좌절가운데 있는 이웃에게 기쁨과 위로의 통로가 되십시오.

이러한 삶을 살기 위해 성도는 먼저 위로하시는 하나님을 만나야 합니다.
사방이 우리를 낙심되게 할 때, 위로하시는 하나님을 신뢰해야 합니다.
그러면 하나님은 우리를 위로하시고 격려하시며 결국 절망의 상황에서 건져내실 것입니다.

교회 공동체는 신뢰와 사랑 그리고 격려의 선순환이 회복되어야 합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사랑과 위로가 헛되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