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2/07/30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 앞에서

Author
admin
Date
2022-07-30 10:15
Views
395
고후 12:11-21에서 바울은 고린도교회 안에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
즉, 분파, 분쟁, 음행, 구제금에 대한 오해, 그리고 바울의 사도성에 대한 의심 등을 언급합니다.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자랑거리가 많은 자신을 거짓 가르침에 미혹되어 대적하는 것이 아니라
‘칭찬해야’ 마땅하다고 말합니다(11절).
그래서 바울은 스스로 지극히 큰 사도들보다 부족하지 않다고 말합니다.
바울의 ‘사도의 표징’은 모든 참음과 표적과 기사와 능력입니다(12절).

바울은 고후 11:16에서 자신을 ‘어리석은 자로 받으라’ 말합니다.
바울은 다시한번 자신의 자랑으로 ‘어리석은 자’가 되었다고 말합니다(11절).
그러면서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자신으로 하여금 자랑하도록 ‘억지로 시킨 것’이라 언급합니다(11절).

자랑이 어리석은 일임에도 불구하고 바울이 자랑하는 방식을 택한 것은
대적자들의 어리석은 자랑에 이끌리는 성도를 일깨우기 위함입니다.

바울이 고린도후서를 쓴 1차 목적은 결코 자신을 변호하거나 방어하려는데 있지 않습니다.
대적자들을 추종하는 일부 성도들을 무너뜨림도 아닙니다.
오직 성도들을 일깨우고 복음에 바로 서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바울은 자신의 이러한 사역은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 앞에서’ 하는 일임을 강조합니다(19절).
‘그리스도 안에서’라는 의미는 그리스도의 인도하심가운데 행하고 그리스도와 친밀한 영적교제 속에서 머무는 것입니다.
‘하나님 앞에서’라는 의미는 바울 사역의 최종 평가를 하는 존재가 사람들이 아니라 오직 최종 심판대 앞의 하나님이라는 사실을 말합니다.
바울이 평생 담대하게 사역할 수 있었던 관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