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2/08/22 축복의 통로가 되십시오 (창 12:1-9)

Author
admin
Date
2022-08-22 07:50
Views
368
창 12:1-9은 하나님이 아브람을 택하셔서 '믿음의 시작' 보여 줍니다.

하나님은 아브람에게 “고향과 친척과 아버지의 집”을 떠나라고 명령하십니다(1절).
그리고 축복의 근원이 될 것을 선언하십니다(2절).

2절에서 '복'이라는 단어가 2회 나옵니다.
창세기의 원역사(1-11장)에서 '복'은 하나님이 직접 주십니다.
그런데 창 12:2부터는 아브람을 통해 '복'이 주어질 것을 이야기합니다.

창 12:4-6에는 아브람의 행동을 보여주는 동사가 나옵니다.
“따라갔다. 갔다, 가려고”입니다.
이것은 아브람이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했음을 보여줍니다.
아브람은 하나님의 말씀만 '듣고' 간 것입니다.
아브람의 순종이 그를 모든 사람들에게 '축복의 통로'가 되는 근거가 되었습니다.

주님의 손에 붙들려 위대한 일을 감당한 사람들은 특별한 능력, 지식, 또는 재물이나 높은 지위를 가졌던 사람들이 아닙니다.
오직 말씀에 순종했던 사람들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당신께 한결같이 신실한 자를 결코 버리지 않으시고 그의 편이 되어 주시기 때문입니다.

아브람의 이야기는 아브람 개인에게 제한되지 않습니다.
아브람은 가나안에 들어간 것으로 끝이났지만 하나님은 아브람에게 하신 약속을 미래로 연결시키십니다.
아브람의 후손인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모든 민족과 열방이 구원의 '복'을 얻게 된 것입니다.

하나님은 아브람의 영적 후손인 하나님의 자녀들을 통해서도 민족들과 열방에게 '복'의 통로로 사용하기를 원하십니다.
이제 나를 통해서도 많은 사람들에게 복의 통로가 될 것을 하나님은 기대하십니다.
끝까지 사용받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