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2/09/07 하나님의 품 안에서 감당하는 성도의 책임 (창 20:1-18)

Author
admin
Date
2022-09-07 08:09
Views
327
창 20:1-18은 아브라함의 연약함을 보여주는 동시에 하나님의 돌보심이 있어야 어느 곳이든 살 수 있음을 보여 줍니다.

아브라함은 그랄에 이주하여 살아가며 창 12장의 사건과 동일하게 다시 한 번 아내 사라를 '누이'라고 말합니다.
그런데 창 12장과 20장의 차이가 있습니다.
사라의 일로 애굽의 바로와 그 집에 큰 재앙이 내려진 것과 아비멜렉 집의 모든 태가 닫아진 것의 주체가 하나님이란 것은 동일합니다.
그러나 창 20장에서는 인간의 모든 역사의 주체가 되시는 하나님이 직접 아비멜렉에게 나타나 급하게 막으셨다는 것이 차이점입니다.

창 20장의 사건은 이삭이 약속의 자식으로 사라의 몸을 통해 태어날 것을 약속한 것(창 17-18장)과
사라의 몸을 통해 이삭이 태어난 사건(창 21장) 사이에 위치해 있습니다.
즉, 아비멜렉과 사라 사이에 성적 접촉이 있었다면 이삭 출생과 관련하여 불필요한 의문을 불러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래서 성경은 '그 밤에' 라는 표현으로 하나님이 급하게 역사하셨음을 말해 줍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이방인이지만 아비벨렉의 '온전한 마음'을 인정하시고 그가 죄를 짓는 것을 막아 사라에게 가까이 하지 못하게 하십니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씨앗을 통해 모든 민족이 복(구원)을 얻게 하실 것을 이미 약속하셨습니다(창 12:1-3).
구원자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가 오실 길은 아브라함의 씨를 통해서 입니다.
즉 하나님의 구원 사건은 인간 스스로의 의해서가 아닌 하나님의 의해 보호되고 유지된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아브라함처럼 우리 모두는 반복되는 죄와 허물을 인하여 자신 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도 위기를 안겨 줍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계속해 붙드시고 은혜를 베풀어 주십니다.
성도의 책임과 하나님의 은혜는 우리의 삶 가운데 조화를 이루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