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2/09/29 하나님의 섭리하심 (창 29:15-30)

Author
admin
Date
2022-09-29 08:25
Views
374
창 29:15-30은 야곱은 라반의 속임수로 수 많은 세월을 보내야 합니다.

야곱의 인생도 남을 속이는 인생이었습니다.
그런데 야곱은 자신보다 더 큰 벽을 만난 것입니다.
이제 야곱은 친척이 아니라 품꾼에 지나지 않습니다.

라반은 야곱의 사정을 잘 간파했습니다.
야곱이 돌아갈 곳이 없다는 것과 야곱이 자신의 딸 라헬을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야곱에게 선택권을 주는 듯 하지만 야곱은 이제 속임을 당하는 인생이 된 것입니다.

하나님은 야곱과 함께 하시며 그의 인생을 책임져 주십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야곱을 훈련시키십니다.

성경에 야곱은 라헬을 위해 일하는 7년을 수 일처럼 여겼다고 언급합니다.
하나님은 야곱으로 하여금 사랑을 배우게 하십니다.
사랑을 위해 희생이 필요하고 기다림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하십니다.
기다리던 7년이 지나자 야곱은 약속대로 라헬을 아내로 달라고 요청합니다.
그러나 야곱은 '지역의 관습때문'이라는 변명으로 라반에게 제대로 속임을 당함니다.
야곱이 얻은 것은 라헬이 아니라 레아입니다.

하나님은 이 사건을 통해 지난 날의 자신의 과오를 생각나게 하셨을 것입니다.
눈이 어두운 아버지 이삭을 속여 장자의 축복을 받았는데 자신도 눈이 어두워 라헬과 레아를 구변하지 못해 속은 것입니다.
하나님은 야곱으로 하여금 남을 속이는 인생은 자신도 그 죄의 댓가를 지불해야 함을 훈련시키신 것입니다.

야곱은 라헬을 아내로 맞이하며 7년을 더 일해야 했습니다.
이제는 이 7년이 수일처럼 여겼던 시간이 아니라 속임을 당하고 추가된 7년이기에 억울하고 힘든 시간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러한 야곱의 인생에 간섭하시고 하나님의 구원의 역사를 이루는 그릇으로 다듬어 가십니다.

오늘 여러분의 인생에도 하나님이 함께 하시며 여러분 안에 섭리하셔서
당신의 마음의 합한 자로 다듬어 가심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