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2/09/30 삶의 결핍에 묶이면 하나님이 보이지 않습니다 (창 29:31-35)

Author
admin
Date
2022-09-30 21:03
Views
350
창 29:31-35은 야곱으로부터 사랑받지 못한 레아의 아픔과 그 아픔을 찬양의 입술로 바꾸시는 하나님을 역사를 이야기합니다.

성경은 '레아가 사랑받지 못했다'고 진술합니다(31절).
정확한 해석은 '미움 받았다”입니다.
즉 야곱은 레아를 미워했습니다.

하나님은 남편의 사랑을 받지 못하는 레아의 고통을 보십니다.
그리고 레아에게 아들을 낳게 해 줍니다.

첫째 아들의 이름은 '르우벤'으로 이름의 뜻은 '보라 아들이다”입니다.
남편의 사랑을 받고 싶은 마음이 담겨져 있습니다(32절).

둘째 아들의 이름은 '시므온'으로 뜻은 '들으심' 입니다.
여전히 미움받고 있는 설움을 반영합니다(33절).

셋째 아들의 이름은 '레위'로 '매임' 또는 '연합'을 의미합니다.
남편과 하나가 되고 사랑을 받고자 하는 마음의 표현입니다(34절).

그런데 레아는 항상 자신을 라헬과 비교하면서 자신이 남편의 사랑을 받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것만 같습니다.
자신에게 주어진 것을 바라보기보다는 늘 자신에게 부족한 것을 바라보는 모습입니다.
레아의 변화는 넷째 아들 유다를 낳으므로 시작됩니다.
자신의 결핍만을 바라보던 눈이 이제 하나님이 베풀어 주신 은혜를 바라보게 된 것입니다.
유다 이름의 뜻은 '내가 찬송하리로다” 입니다.

첫째부터 셋째 아들의 이름에는 야곱에게 사랑받지 못한 레아의 심정을 담았습니다.
그러나 넷째 아들 유다를 낳은 뒤에는 야곱에 대한 서운함이 나오지 않습니다.
이제 레아의 시선은 '하나님'을 향하고 있습니다.
야곱에게 초점을 맞추며 살던 레아의 시선이 이제 하나님의 자녀들이 본질적으로 가져야 되는 하나님을 향한 시선으로 바뀌었습니다.
레아의 변화는 오늘 우리가 놓치고 있는 삶의 본질을 가르쳐 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