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2/10/19 하나님의 역사에 대한 나의 반응은 (창 37:12-24)

Author
admin
Date
2022-10-19 07:42
Views
339
창 37:12-24에서 야곱은 아들들과 양떼가 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요셉을 형들에게 보냅니다.
'잘 있는지'로 해석된 말에는 구약성경의 언어로 '샬롬'이란 단어가 들어가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이미 요셉과 다른 형제들 사이에는 '평화'가 깨진 상태입니다(창 37:3).
이런 상황에서 현재 위치인 헤브론에서 세겜을 거쳐 도단까지는 대략 62마일 정도입니다.
아버지 야곱의 보호에서 멀어진 요셉은 분명 위험에 노출된 것입니다.
또 다른 사건으로 '샬롬(평화)'이 깨지게 될 상황을 암시합니다.

형제들은 요셉이 오는 것을 보고 “꿈꾸는 자”라 말하며“그의 꿈이 어떻게 되는 지를 우리가 볼 것이니라”고 빈정대며(20절)
자신들에게 말한 꿈이 잘못되었음을 증명하고자 요셉에 대한 미움을 넘어 그를 죽이려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장자 르우벤을 통해 요셉의 생명을 보존해 줍니다.

요셉의 형제들이 요셉의 '꿈'을 부정하며 대적하려고 하듯이 성도 또한 그들 안에 심어주신 하나님의 비전을 품고 나갈 때,
세상은 그들에게 도전과 비웃음으로 좌절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그러나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을 의지하며 포기하지 않을 때,기쁨을 열매를 거두게 하실 것입니다.

성도의 인생은 하나님의 손에 있습니다.
내 의지로, 내 경험과 지식으로 인생을 개척해 나가는 것 같지만 하나님이 나를 이끄시고 힘을 주셔서 이 땅을 살아낸다는 것을 기억해야만 합니다.
이것이 성도의 바른 생각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하나님의 꿈을 이루어드리기 위해 선한 일을 하다가 세상의 도전과 절망을 경험해도 실망하지 말아야 할 것은
하나님이 당신의 뜻을 나를 통해 이루어가는 과정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주권을 믿으며 하나님의 말씀가운데 행하십시오.”
“문제를 묵상하지 말고 우리 주님을 묵상하십시오.”
내가 맞이하는 오늘이 하나님의 부르심에 순응하는 날이라 믿는다면 어떤 상황에서든 하나님의 역사를 신뢰하며 담대히 나가십시오.
하나님이 여러분의 길을 책임져 주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