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2/11/02 문제 해결의 핵심 (창 42:18-25)

Author
admin
Date
2022-11-02 19:40
Views
321
창 42:18-25에서 요셉은 형들에게 생명을 보존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며 그대로 행하도록 명령합니다.
그리고 형들은 이러한 과정을 경험하면서 자신들의 죄과를 발견하고 고백합니다.

요셉은 형들에게 생명을 보존할 방법을 제시하며 자신은 “하나님을 경외한다”고 말합니다(18절).
요셉의 형제들은 애굽의 총리가 하나님을 '경외'한다는 말에 분명히 놀랐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이스라엘 조상들은 이방 땅으로 가면서 그곳에 “하나님을 두려워함'이 없다고 염려했기 때문입니다(창 20:11).
그러나 창세기 스토리는 이방인들이 하나님을 두려워함을 보여 줍니다.

형제들은 자신들이 과거 요셉을 구덩이에 넣고 애굽으로 가는 상인에게 돈을 받고 팔았던 상황을 회상하며 범죄하였음을 고백합니다.
“우리가 아우의 일로 말미암아 범죄하였도다”(21절)

자신들이 단지 양식을 구하러 왔다가 곤경에 처하자 이제야 과거에 자신들이 행한 일이 범죄임을 고백한 것입니다.
요셉이 '마음의 괴로움'을 표현했다는 것은 생명이 위협받을 만한 큰 고통을 의미합니다.
이 고통을 보고도 듣지 않았다는 것을 고백함으로 이제야 요셉이 겪었던 괴로움이 어떤 것인지 깨닫게 된 것입니다.

모세는 민수기 32:23 “너희 죄가 반드시 너희를 찾아낼 줄 알라”고 말합니다.
죄가 죄인을 찾아내는 것은 하나님의 섭리입니다.
죄인을 찾아내서 회개의 자리에 있도록 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요셉의 형들은 요셉에게 범한 죄를 시인하고 고백할 기회를 찾지 못했습니다.
아버지 야곱이 요셉이 죽었다고 생각하고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면서 형제들은 지난 20년 동안 고통 속에 살아왔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의 조상으로 살아갈 이들에게 범죄한 일을 기억하게 하여 자백하고 회개하게 하여
죄의 사슬에서 해방시켜 주시고자 길을 열어 주신 것입니다.

죄를 깨닫고 뉘우치는 형들을 보면서 요셉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형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자신의 고통스러웠던 그 때의 순간이 기억나서 일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요셉의 눈물을 통해 서로 용서와 화해의 길을 열어 주신 것입니다.
주님 앞에 돌아오는 자에게 하나님은 '회복'을 약속하십니다.
회복은 우리로 하나님의 백성답게 살아갈 새로운 힘을 공급해 주시는 통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