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2/11/9 생명과 복의 전달자 (창 45:1-15)

Author
admin
Date
2022-11-09 07:40
Views
344
창 45:1-15은 유다의 희생적 발언 후 애굽의 총리가 자신이 형제들이 판 요셉이라는 사실을 드러내는 이야기입니다.

요셉은 형제들에게 자신을 드러내면서 형제들만 알고 있는 사건을 소환합니다.
“당신들이 애굽에 판 자라”(4절)

형제들은 아무런 말도 할 수 없습니다.
당황하고, 그 자리에 있다는 것이 불편할 것입니다.
요셉은 형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는 듯 합니다.
그래서 “나를 이곳에 팔았다고 근심하지 마소서”(5절) 라고 안심시킵니다.
그리고 '생명을 보존'하고 '후손을 세상에 두려”고 애굽으로 보내신 하나님의 목적을 알립니다(7절).

본문은 '보내다'라는 단어를 세 차례 사용하며 보내는 행위의 주체자가 '하나님'이심을 강조합니다(5, 7 & 8절).
분명 형제들이 요셉을 구덩이에 밀어 넣을 때는 요셉이 애걸했습니다(창 42:21).
그러나 '하나님이 보내셨다'는 고백을 통해 요셉은 자신의 아픈 과거를 재해석합니다.
요셉이 지금까지의 자신의 인생을 어떻게 생각해 왔는지 보여 준 것입니다.
요셉은 모든 문제의 궁극적인 해답은 하나님에게서 찾은 것입니다.

지금의 고난과 시련이 고통스럽지만 '소망의 인내'를 가지고 하나님을 붙잡을 때
언젠가 지금의 아픈 시간을 하나님이 나를 성장시키기 위함이었다고 재해석하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경험하는 모든 것들을 통해 합력하여 선을 이루십니다.
이것이 우리가 '소망의 인내'를 가지고 기다릴 수 있는 근거입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의 자녀로서 자신의 인생을 어떻게 생각해 오셨나요?
모든 문제의 궁극적인 해답은 하나님께 있다는 고백이 여러분의 현재의 모습이나 미래의 삶을 이끌어 가게 하십시오.

요셉은 자신의 고백대로 하나님이 자신을 통해 큰 구원을 베푸시기 위해 애굽으로 인도하셨습니다.
이와같이 여러분들이 당하는 모든 일에는 하나님의 특별한 목적이 있습니다.
일이 잘 풀리기도 하고 또한 어려움도 찾아 옵니다.
그러나 고난과 성공 속에서 하나님의 특별할 목적이 있음을 믿으십시오.
이 믿음이 여러분을 하나님이 주시는 생명과 복의 전달자로 사용받게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