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2/11/18 하나님의 섭리를 믿는다면 (창 48:12-22)

Author
admin
Date
2022-11-18 08:03
Views
308
창 48:12-22은 죽음을 앞둔 야곱이 요셉의 아들 에브라임과 므낫세를 자신의 양자로 받아들이며 축복하는 이야기입니다.

요셉이 두 아들을 야곱의 '무릎에서 물러나게”(12절) 했다는 것은 야곱의 양자로 받아들이는 의식이었음을 나타냅니다.
그래서 에브라임과 므낫세는 야곱의 열두 지파를 구성하는 지파로 존재하게 되는 축복을 얻었습니다.

오늘 야곱이 요셉의 두 아들을 축복하는 말에 큰 의미가 있습니다.
차자인 에브라임이 장자인 므낫세보다 '더 큰 자가 될 것이라'고 말할 뿐 아니라 그의 후손들은 '민족들'이라고 말합니다(19절).

민족(국가)을 이루기 위해서는 야곱의 후손들이 중대한 결정을 내려야 합니다.
야곱은 비록 현재는 애굽에 이주하여 살지만 후손들은 국가를 이루게 될 것이라 예언합니다.
야곱은 애굽과 자신의 후손들이 결별하게 될 것을 예언한 것입니다.
한 나라 안에 두 개의 국가가 존재할 수 없는 까닭입니다.

애굽이라는 익숙함과 편안함을 깨고 나올 때, 비로소 가나안 땅을 주시겠다는 하나님의 약속이 이루어 질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주신 약속에 대한 절대적 확신을 가져야 합니다.
그 확신으로 살 때 우리는 요동하지 않고 하나님의 사명자로 걸어가게 됩니다.

야곱은 하나님께 택함을 받은 자로서 하나님의 언약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고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귀합니다.
하나님의 섭리를 믿는다면 우리는 신앙의 지속성을 위해 결단해야 합니다.
우리는 내 신앙의 진보를 막는 익숙함과 편안함을 뛰어 넘어야 합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섭리를 깨닫는 참된 지혜입니다.
참된 지혜를 자녀들에게 전수하는 영적 부모가 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