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2/11/26 신앙의 신비 (시 34:1-10)

Author
admin
Date
2022-11-26 12:07
Views
312
시 34:1-10은 사무엘상 21:10-15을 배경으로 다윗이 미친 척을 해서목숨을 부지하고 아굴람 굴로 피하는 상황에서 자신의 마음을 토로한 이야기입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 나에게 주시는 메시지가 무엇인가요?
첫째, 나의 신앙이 다른 사람들을 선한 길로 이끌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해 줍니다.
다윗은 사울을 피해 블레셋으로 도망다니다가 가드 왕 아기스에게로 피했습니다.
여기서 다윗은 더 큰 문제를 만납니다.
다윗을 알아본 사람들 때문에 생명이 위태롭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아기스의 눈을 가려 다윗을 알아보지 못하게 할 뿐 아니라 다윗을 진짜 미친 사람으로 여겨 쫓아내게 하셨습니다.
다윗은 이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 자신을 구원해 주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다윗의 경험과 하나님의 역사를 찬양하며 자랑한 것이 타인에게 모델이 되고 기쁨이 됨을 보여 줍니다.
다윗이 경험했던 자신의 '곤고함'이 이제 마음이 파산된 상태에 있는 '곤고한 자'들에게 기쁨이 되고 하나님의 역사를 기대하게 한 것입니다.

둘째, 성도가 누구인지, 즉 자신의 정체성을 깨닫게 해 줍니다.
성도는 여호와께 '피하는 자'로 말씀하십니다(8절)
“그에게 피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성도는 여호와를 피난처로 삼아 여호와만을 의지하는 사람입니다.

셋째, 신앙의 신비를 깨닫게 해 줍니다.
성도는 '곤고한 자', 즉 가난하고 약한 자들이라고 말합니다.
우리 주님도 심령이 가난한 자의 복을 이야기하십니다(마 5:3).
가난하다는 것은 절대적 빈곤으로 파산 상태라는 말입니다.
자신을 의지할 만한 능력도 소유도 없는 상태입니다.
왜 우리 주님은 이런 자들이 복되다 말씀하실까요?
의지할 대상이 주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들에게 소망은 오직 하나님 나라밖에 없기 때문에 우리 주님도 '천국'이 그들의 것이라고 선언하십니다.

성도는 하나님만을 피난처로 삼고 찾을 때 부족함이 없어집니다(9절).
가장 좋은 것으로 채움을 받습니다(10절).
다윗의 고백이 여러분의 고백이 되어 선한 영향력을 주는 성도가 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