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2/12/20 하나님 앞에서 겸손하라 (전 7:15-29)

Author
admin
Date
2022-12-20 10:05
Views
305
전 7:15-29에서 전도자는 인생이 자기 신념이 아니라 하나님의 지혜를 소유해야 함을 교훈합니다.

전도자는 지나침을 경계하라고 말합니다(15-18절).
지나치게 의인이나 악인이 되지 말며, 지나치게 지혜자나 우매자가 되지 말라고 합니다.
인생을 미온적으로 살라는 말이 아닙니다.
인생은 자신 안에 죄와 허물이 있기에 완전한 의인의 삶을 살 수 없습니다.
따라서 지혜와 의로운 삶을 추구하더라도 겸손함을 놓치지 말아야 합니다.

전도자는 한 사람의 지혜자가 많은 권력자보다 능력이 있다고 말합니다.
“지혜가 지혜자를 성읍 가운데에 있는 열 명의 권세자들보다 더 능력이 있게 하느니라”(19절)
여기서 '지혜'는 단순히 지적인 면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며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인생을 말합니다.
“능력이 있게 하다'로 번역된 단어는 '강하게 하다,' '돕다'의 의미입니다.
산술적으로 열 명이 한 명보다 더 많은 힘을 발휘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경외함에서 오는 참된 지혜를 소유한 인생은 세상 누구보다도 가치있고 존귀한 인생으로 사용받게 됩니다.
한 사람의 지혜자가 일당백의 역활을 감당할 수 있습니다.

전도자는 사람들의 평가에 연연하거나 저주하는 말도 마음에 두지 말 것을 당부합니다(21-22절).
왜냐하면 인생은 완전한 지혜를 갖고 있지 않으며 완전한 지혜를 갖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어떤 사람도 완벽할 수 없습니다(23-24절).
참된 지혜자는 사람의 평가나 판단에 연연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부족함을 받아들이는 넉넉한 여백을 소유한 사람입니다.

전도자는 인생을 돌이켜 살피고 연구한 끝에 세 가지 현실을 깨닫습니다.
첫째, 죄와 유혹이 죽음처럼 치명적이다(25-26절).
둘째, 세상에서 지혜자를 찾기 어렵다(28절).
셋째, 하나님은 인생을 정직하게 지으셨지만 인생은 어리석은 행동을 한다(29절).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인생은 선할 길을 선택할 수도 악한 길을 피할 수도 없습니다.
하나님의 능한 손 아래서 겸손하게 사는 것이 우리가 사는 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