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2/10 하나님 앞에서 나의 태도를 점검하라 (삼상 10:17-27)

Author
admin
Date
2023-02-10 07:37
Views
264
삼상 10:17-27에서 사무엘은 백성들 앞에서 사울을 왕으로 세우기 위해 다시 미스바로 백성들을 불러 모읍니다.

사무엘은 이스라엘에 왕을 세우기 전에 백성들의 잘못을 짚고 넘어갑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왕을 요구한 것은 하나님을 버리는 행위임을 지적합니다(18-19절).
그러나 하나님은 백성들의 요구대로 사울을 이스라엘의 왕으로 세우십니다.

하나님은 왕을 세우는 일에 주권적으로 개입하십니다(20-21절).
사울은 백성들의 제비뽑기를 통해 왕으로 뽑혔지만 짐 보따리들 사이에 숨어 있습니다.
혹자는 이 우스꽝스러운 장면에 대해 사울 자신이 보잘 것 없는 지파와 가문으로 부끄러워 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이 임하시는 일도 경험했지만 왕으로 블레셋 군대의 위협과 이스라엘을 다스려야 하는 일로 주저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사울은 드디어 이스라엘의 왕으로 선출되었습니다.
그러나 백성 중에 사울을 따르는 자들이 있는(26절) 반면에 멸시하는 자들이 있습니다(27절).
이에 대해 사울은 동요하지 않고 잠잠했습니다.

우리는 오늘의 본문의 이야기들을 통해 깨닫는 것이 있습니다.
첫째, 하나님은 우리의 삶에도 주권적으로 개입하십니다.
따라서 성도는 모든 일의 시작, 과정 그리고 결과까지 하나님의 일하심이 나타나도록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겨야 합니다.

둘째, 하나님은 일을 맡기실 때 지속적으로 돕는 사람들을 공급해 주십니다.
무시하고 멸시하는 사람들도 나타나지만 하나님은 사람들을 감동시켜 든든한 지원군들 보내주십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일을 하기로 작정한 사람들은 자신의 능력이 부족해도 근심하거나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사람들의 비판에도 흔들리지 말 것은 하나님이 굳게 붙잡아 주시는 까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