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2/15 위기 앞에서 기억해야 하는 것 (삼상 13:13-23)

Author
admin
Date
2023-02-15 07:41
Views
268
삼상 13:13-23에서 하나님은 사무엘을 통해 사울의 왕위가 오래가지 못할 것임을 선언하십니다.

사무엘은 사울이 자신을 기다리지 않고 스스로 제사를 행한 것은
그 결과가 죄로 이러지는 '어리석은 행동'이고 '여호와의 명령'을 지키지 않은 행동이라고 말합니다(13절).
이로인해 사울의 왕정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고 하나님은 당신의 마음에 '맞는 사람'을 구하여 지도자로 삼으셨다고 사무엘은 선포합니다(14절).

사무엘은 사울과 결별합니다.
그리고 사울은 이제 독자적으로 불레셋과 맞서기 위해 준비합니다(15-16절).
사울에게 있는 군사는 600명 밖에 없습니다.
블레셋 진영에서 먼저 '노략꾼들'이 움직입니다(17절).
'노략꾼'이라는 단어는 '파괴하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즉, 전차를 소유한 돌격대가 움직인 것입니다.
또한 이스라엘 백성들은 철로 만든 무기가 없습니다.
블레셋은 철공 기술을 독점하여 무기를 갖추었습니다.
이스라엘에게는 전혀 희망이 보이지 않는 상태에 놓인 것입니다.

사울은 왕으로서 백성들을 위험에 빠지지 않게 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스스로 제사를 드린 것으로 사무엘에게 책망받을 때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고 하나님께 용서를 구했어야 합니다.
그러나 사울은 자신의 행동을 합리화하며 핑계를 둘러댔습니다.

하나님이 당신의 자녀들에게 바라시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에 온전히 순종하는 사람입니다.
이러한 자가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사람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실수 후에 우리의 태도가 중요합니다.

위기의 때에 중요한 것은 상황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는 마음입니다.
우리에게 아무런 힘과 능력이 없을지라도 하나님을 의지하는 믿음이 있다면 선한 싸움을 싸우며 승리할 수 있습니다.
나의 상황을 통제하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확신하시고 인내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