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3/8 성도의 인간관계 (삼상 20:12-23)

Author
admin
Date
2023-03-08 07:51
Views
263
삼상 20:12-23은 요나단이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는 다윗을 진심으로 위로하고 도와주는 이야기입니다.

요나단은 아버지 사울의 의중을 파악하고 다윗에게 알려 주겠다고 말합니다(12절).
하나님께 맹세까지 하며 요나단은 자신의 마음이 다윗에게 향해 있음을 분명히 전합니다(13절).
요나단은 자기의 생명같이 다윗을 사랑했습니다(17절).
진심어린 사랑이 서로에 대한 신뢰를 확고하게 합니다.
그래서 서로 다시 한번 언약을 맺습니다.

다윗과 요나단은 앞서 한 번 언약을 맺었습니다(삼상 18:1-4).
이 때의 연약은 정치적으로 같은 노선을 걷겠다고 약속한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 본문에서 다시 한 번 언약은 맺는데 이 언약은 어떠한 의미가 있을까요?

이 언약에서 요나단은 죽음의 위협 가운데 있는 다윗의 안전을 보장해 주는 조건을 내세웁니다(14-16절).
그 조건은 자신과 후손의 안전을 요구한 것입니다.
요나단이 요구한 언약의 이면에는 요나단이 다윗을 차기 왕으로 이미 인정했음을 내포하는 것입니다.
요나단은 하나님의 뜻을 최우선 순위에 두었습니다.
그래서 자신이 왕권을 물려받아야 한다고 집착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의 자녀들이 하나님의 뜻을 최우선 순위에 두지 않을 때 자신의 욕심에 집착하게 되고 집착하면 추해집니다.

요나단은 자신이 한 모든 말에 하나님이 증인되신다고 말합니다(23절).
요나단은 하나님 앞에서 살았기 때문에 그의 말과 행동은 진심이었습니다.

세상은 가볍게 약속하고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쉽게 말을 바꿉니다.
그러나 성도는 허투루 말을 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하나님 앞에서 진중하게 말하고 그 말에 책임을 지는 사람입니다.
이러한 인생이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가진 사람입니다.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먼저 세우십시오.
이것이 친밀하고 견고한 인간관계의 기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