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3/11 하나님 앞에서 (삼상 20:35-42)

Author
admin
Date
2023-03-10 07:40
Views
293
삼상 20:35-42은 사울이 다윗을 죽이려는 마음이 굳건하다는 것을 안 요나단은 다윗과 미리 약속한 대로 다윗에게 사실을 알려주는 이야기입니다.

요나단은 매우 다급한 마음으로 다윗에게 위험을 알립니다.
원래는 화살 셋을 다윗이 숨은 바위 곁에 쏘기로 했습니다(삼상 20:20).
그러나 화살 셋이 아니라 한 발만 쏘았습니다(36절).
화살을 쏘기도 전에 함께 데리고 간 소년에게 자신이 쏘는 화살을 찾으라고 채근을 합니다(36절).
“지체 말고 빨리 달음질하라”며 다윗과 약속하지 않은 말까지 합니다(38절).
그리고 심지어 자신이 위험에 처할 것을 무릎쓰고 소년을 먼저 돌려보내고 다윗을 만나 작별인사를 합니다(41-42절).

이것은 단순히 요나단이 다윗을 정치적 동지로 여기고 배려만 한 것이 아닙니다.
다윗이 왕이 되면 자신과 가족의 안위를 부탁하기 위한 것만도 아닙니다.
물론 정치적 가능성을 보았지만 그것이 다는 아닙니다.

요나단은 다윗이 여호와께 선택받은 자임을 인정하고 자신의 기득권을 내려 놓았습니다.
진심을 다해 넘치도록, 생명의 위협을 무릎쓰고 다윗을 돕습니다.
요나단은 신앙의 눈으로 다윗을 바라본 까닭에 하나님의 뜻에 맞는 결정을 하게 된 것입니다.

다윗과 요나단의 우정은 불순한 마음을 품고서는 결코 이루어질 수 없습니다.
두 사람이 하나님을 경외하고, 마땅히 생각할 것 이상으로 생각하지 않고, 신의와 정의를 소중하게 여겼기에 가능합니다.

신앙은 모든 것을 하나님의 눈으로 보는 데서 시작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눈으로 모든 것을 바라볼 때 세상적인 욕심을 가져오게 하는 것들을 이겨 낼 수 있습니다.

성도가 끝까지 믿음을 지킬 수 있는 길은 하나님 앞에서 살 때입니다.
손바닥 뒤집듯이 쉽게 마음을 지키지 못하고 뒤집는 것은 살아계신 하나님을 인식하고 살지 않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