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3/15 기도의 능력을 경험하라 (삼상 23:1-14)

Author
admin
Date
2023-03-15 07:39
Views
274
삼상 23:1-14에서 다윗은 하나님의 말씀대로 그일라의 유다 동족을 구원하며 또한 광야로 다시 떠나는 이야기입니다. 

다윗이 광야를 떠돌며 도피 생활을 하고 있던 중 그일라 사람들이 추수한 곡식을 블레셋 사람들이 한꺼번에 탈취해 갔다는 소식을 듣습니다(1절).
다윗은 그일라의 유다 동족을 구하는 여부에 대해 하나님의 뜻을 구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블레셋을 치고 그일라를 구원하라고 응답하십니다(2절).
다윗의 사람들은 다윗이 노출될 것을 염려하여 반대합니다(3절).
다윗은 신중하게 행동하며 다시 한 번 하나님의 뜻을 구합니다(4절).
하나님은 그일라를 구원하라고 말씀하시며 “블레셋을 네 손에 붙여 주시겠다”는 약속도 하십니다. 

하나님의 사람들은 자신의 판단이나 경험에 의해 쉽게 움직여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의 기쁘신 뜻을 구하며 응답을 기다려야 합니다. 
하나님은 기도하는 자의 간구를 들으시고 우리가 하나님의 뜻에 합한 결정을 내리도록 선한 길로 인도하십니다. 

하나님이 함께 싸워주시는 전쟁은 승리합니다. 
다윗은 블레셋과 싸워 이기고 그일라 사람들의 것을 되찾아 옵니다(5절).
그일라 사람들은 다윗과 그의 일행들이 함께 머물기를 원합니다.

사울은 다윗이 그일라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하나님이 주신 기회라고 착각합니다(7절).
사울은 하나님의 뜻도, 그일라 사람들을 구원하는 일에도 관심없습니다. 
오로지 사울의 관심은 자신의 권력유지에만 관심이 있습니다. 
그래서 다윗만 죽이면 된다는 생각뿐 입니다. 

다윗은 사울과 그의 군사들을 이끌고 온다는 소식을 듣습니다. 
다윗은 놉 땅의 제사장들처럼 그일라 사람들이 죽임을 당할까 염려합니다. 
그래서 하나님 앞에 다시 한 번 엎드려 뜻을 묻습니다(10-12절).
하나님의 뜻을 깨달은 다윗은 다시 광야로 나가 이곳 저곳으로 옮겨다닙니다(13절).


사울은 계속해서 다윗을 찾아 나서지만 실패하는 이유는 한 가지입니다.
하나님이 다윗을 사울의 손에 넘기지 않았기 때문입니다(14절).
하나님의 인도하심은 정확합니다.
이것을 확신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