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4/15 하나님의 신실하심 (삼하 3:12-21)

Author
admin
Date
2023-04-15 08:08
Views
260
삼하 3:12-21은 통일왕국을 이루어 가시는 하나님의 신실하심과 전능하심을 이야기합니다. 

아브넬은 다윗에게 전령을 보내 언약을 맺자고 제안합니다(12절).
아브넬의 요청에 다윗은 한 가지 제안을 합니다. 
자신의 아내 미갈을 데려오라는 것입니다(13-14절).
왜 다윗이 언약의 조건으로 미갈을 데려오라고 했는지는 선뜻 이해되지 않습니다.
온 이스라엘 백성을 향한 상징적 메시지인지, 사울에게 충성을 다하는 사람들의 반발을 대비한 방책인지, 어쨌든 미갈이 정치적으로 대척점에 서 있던 사울 집안 사람인데도,
여전히 미갈의 법적 남편인 다윗이 의무를 다하는 모습은 이스라엘 백성의 민심을 얻는 데 큰 도움이 되었을 것입니다. 

아브넬은 이스라엘 장로들을 모아 놓고 다윗을 칭송하면서 장로들의 마음을 다윗에게 향하게 합니다(17-18절).
그리고 아브넬은 이스라엘과 베냐민 온 집이 다윗을 좋게 여기고 있다는 것을 말해 주고자 다윗에게 갔습니다(19절).
다윗은 아브넬을 위해 잔치를 배설하여 따뜻하게 맞아 주고 그를 평안히 돌려 보냅니다(21절).

우리는 이러한 과정 가운데 아브넬의 모습을 봅니다. 
자신의 욕망을 위해 자신이 세운 이스보셋에게 반역을 꾀하면서도 장로들에게 그 명분은 하나님의 뜻에서 찾고자 합니다. 
우리 자신도 때로 자신의 욕심을 위해 하나님께 구하면서도 매우 고상하고 거룩한 이유를 대기도 합니다.
중심을 아시는 하나님 앞에서 우리는 항상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겸손하고 정직한 마음으로 하나님께 나아가야 됨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통일된 왕국을 이루어 가시는 하나님은 자기 아내 미갈을 정치적인 목적으로 협상 조건으로 내거는 다윗의 연약함과 허물에도, 
다윗에게 약속하셨던 당신의 뜻을 이루어 가십니다.

하나님의 약속은 우리가 생각하고 기대하는 시간에는 이루어지지 않을지라도 하나님은 당신의 때에 반드시 이루심을 확신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