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5/3 하나님의 복을 누리는 길 (삼하 13:30-39)

Author
admin
Date
2023-05-03 07:37
Views
276
삼하 13:30-39은 다윗 가정에 큰 혼란을 가져온 사건을 이야기합니다. 

압살롬이 이복형인 암논을 죽인 뒤에 나머지 왕자들은 그 자리에서 흩어져 도망쳤습니다.
그런데 다윗에게 들려진 소문은 압살롬이 모든 왕자들을 죽였다는 것입니다(30절).
그 소식을 들은 다윗은 옷을 찢고 땅에 드러누었습니다(31절).
다윗은 큰 충격에 살 소망을 다 잃어 버린 듯했을 것입니다. 

그 때 요나답은 다윗을 위로합니다.
압살롬이 암논을 죽인 이후를 설명하면서 암논만 죽었을 뿐이라 말합니다(32-33절).
우리는 요나답의 가증스런 모습을 발견합니다. 
요나답은 다윗의 조카로 2년 전 암논에게 다말을 꾀어낼 방법을 알려 준 인물입니다.
압살롬이 암논을 죽이게 만드는 사건을 초래한 장본인입니다.  
요나답은 암논이 압살롬에 의해 죽은 것에는 전혀 마음에 두지 않습니다.
이 사건의 심각성과 비극성에 대해서는 전혀 관심이 없습니다. 

도망쳐 온 왕자들은 왕궁에 도착하여 다윗과 함께 소리 높여 통곡합니다(36절).
다윗은 죽은 아들 암논을 생각하며 날마다 슬픔 가운데 살았습니다(37절).
압살롬이 그술로 도망가서 산 지 3년이 지나자 다윗왕은 이제 압살롬을 그리워합니다(38-39절).

세상은 죄를 미화하기에 죄를 장난스럽게 묘사하거나 아름답게 꾸밉니다.
이것은 모두 마귀의 장난입니다. 
죄의 시작은 달콤한 유혹이지만 그 결말은 절망과 좌절입니다. 
죄는 하나님 자녀들 안에 심겨주신 하나님의 성품을 파괴합니다. 
그래서 성도가 죄 가운데 머물러 있으면 교활해집니다.
죄는 모든 관계를 깨뜨립니다.  
그래서 교회 공동체, 가정 공동체를 파괴합니다.
이처럼 죄에 넘어지면 내 안에 평안과 기쁨은 사라지고 불안과 슬픔만 남습니다. 

죄로부터 자신을 지킬 때만 하나님의 복을 누릴 수 있습니다.
잠시 죄악의 날을 누리는 것보다 하나님이 주시는 영원한 평안, 기쁨 그리고 감사가 더 소중합니다.
성도는 이 사실을 잊지 말고, 항상 성령의 충만함으로 죄를 경계하며 싸우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