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7/28 하나님의 섭리 안에서 (행 15:30-41)

Author
admin
Date
2023-07-28 07:42
Views
290
사도행전 15:30-41은 바울과 바나바의 동행이 어긋나게 된 이야기입니다.

안디옥 교회는 예루살렘 교회의 결정 내용이 담긴 서신을 받고 그 안에 담긴 위로의 말로 인해 기뻐합니다(30-31절).
안디옥 교회는 교회의 큰 문제였던 '할례'로부터 자유로워졌다는 것과 '믿음과 구원'을 예루살렘 교회로부터 인정받았다는 것에 큰 위로와 기쁨을 누립니다.


바울은 바나바에게 1차 전도여행 때 복음을 전했던 각 도시의 형제들을 다시 방문할 것을 제안합니다(36절).
각 도시에서 위협과 거절을 당했지만 그 가운데서도 복음을 듣고 형제가 된 자들의 믿음이 어떠한지 확인하고자 한 것입니다.


바나바는 1차 전도 여행 때 중간에 이탈한 마가 요한을 데려 가자고 합니다.
그러나 마가의 태도를 못 마땅하게 여긴 바울은 거절합니다.
밤빌리아 버가에서 비시디아 안디옥으로 갈 때, 마가가 예루살렘으로 돌아갔기 때문입니다(행 13:13).
두 사람 사이에 서로의 주장이 반복되면서 갈등이 증폭되어 갈라지게 됩니다.
결국 바울은 실라를 택하고, 바나바는 마가를 데리고 각자의 사역의 길로 떠납니다(37-41절).


유대인과 이방인의 깊은 갈등을 해결한 사역자들이 왜 이런 문제로 갈등하고 갈라섰는지 의문이 생기는 부분입니다.
이들의 다툼은 분명 옳은 것은 아니지만 주님은 이들의 다툼까지도 사용하셔서 각각의 사역이 중단되지 않도록 진행하십니다.


우리는 삶의 모든 일이 순적하기를 소원하고 하나님께 기도합니다.
그렇지만 때로 하나님은 우리를 어긋난 길로 인도하시기도 합니다.
내가 순적한 길을 만나도, 어긋난 길을 만나도 순적함도, 어긋남도 모두 하나님의 섭리 안에 있습니다.


하나님의 섭리 안에 있기에 오랜 동역자인 바울과 바나바가 어긋나는 이야기를 성경이 다루지만 하나님은 이 어긋남을 통해 새로운 복음의 역사를 준비하셨습니다.

성도는 우리가 하나님 앞에서 믿음의 길을 걸어갈 때 경험하는 모든 일이 하나님의 섭리 아래 있음을 믿어야 합니다.
이 믿음으로 사는 자는 현재의 순적함에 나태해지거나 자만하지 않습니다.
어긋남에 위축되거나 낙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