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8/9 신앙에 진심인 성도 (행 20:1-12)

Author
admin
Date
2023-08-09 11:23
Views
269
사도행전 20:1-12은 부르심에 합당하게 순종하며 나아가는 바울을 이야기입니다.

바울은 에베소에서 일어난 소동이 원만히 해결되자 다음 사역을 위해 에베소를 떠납니다.
성령님은 바울을 통해 에베소에 나타난 회개의 역사로 주님의 말씀이 힘 있게 퍼져나가게 하셨습니다.
이와 같이 주의 말씀이 힘이 있어 흥왕하여 세력을 얻으니라”(행 19:20)
이제 바울의 목적지는 예루살렘에 갔다가 로마로 가는 것입니다.

바울은 마게도냐로 건너갔습니다. 
이 지역에는 빌립보, 데살로니가, 베뢰아 교회가 있습니다. 
바울은 이 지역을 돌아보며 말씀으로 권면하고 격려합니다(2절).
바울이 예루살렘으로 가는데 여러 명의 동역자들이 동행합니다(4절).
이들은 각 지역 교회를 대표하는 사람들입니다. 
예루살렘 교회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이방인 교회들이 헌금한 구제금을 안전하고 투명하게 전달하기 위해 동행합니다.

바울은 모든 일을 하는데 신중하고 투명하게 처리해 나갑니다.
주님의 자녀들은 모든 일에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야 합니다.
그래서 내가 일하는 일터에서나, 특별히 교회 생활에서 오해를 불러오는 어떤 말이나 행동에 주의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을 때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게 됩니다.


하나님의 자녀들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때 가장 행복하도록 창조되었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이 맡기신 일을 이루어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셨습니다.
아버지께서 내게 하라고 주신 일을 내가 이루어 아버지를 이 세상에서 영화롭게 하였사오니”(요 17:4)

바울과 그의 일행들은 예루살렘 교회의 어려움을 돕는 구제금을 교회에 전달하였을 때 분명 큰 기쁨을 나누었을 것입니다. 
우리 또한 하나님이 맡기신 일들을 이루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때, 가장 큰 기쁨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바울이 항구 도시 드로아에서 머무는 동안 성도들과 교제하며 말씀을 전합니다. 
유두고란 청년이 말씀을 듣는 중 사고로 죽어 자칫 슬픔의 시간이 될 뻔하였으나 하나님은 예배가 기쁨과 감사의 시간이 되도록 지켜 주십니다(10-12절). 
신앙에 진심인 사람들을 하나님은 오늘도 기쁨과 위로의 통로로 사용하십니다.
예수님을 위하는 우리 모두의 신앙은 진실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