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8/17 하나님의 이끄심에 대한 바른 자세 (행 22:30-23:11)

Author
admin
Date
2023-08-17 08:50
Views
274
사도행전 22:30-23:11은 바울의 증언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과 바울에게 또다른 비전을 주시는 하나님을 이야기합니다. 

바울은 공회 앞에서 다시 부활의 예수님을 증언할 기회를 얻습니다(30절).
바울은 자신이 모든 일에 바른 양심을 가지고 하나님 앞에서 살아왔다고 말합니다(행 23:1).

바울은 성난 군중 앞에서가 아니라 공식 법정인 산헤드린 공회에서 심문을 받게 된 것입니다.
이것은 위기가 아니라 산헤드린 공회에서 복음을 전할 기회를 얻은 것입니다.
우리에게 복음에 대한 분명한 확신이 있는한, 어떤 위기의 순간에도 복음을 전할 완벽한 기회를 하나님은 준비해 주십니다.
따라서 우리는 때를 얻든지 못얻든지 구원 얻는 복음을 전하기 위해 우리의 삶은 그 자체가 복음을 전하는 통로가 되도록 항상 주의해야 합니다.
우리의 인격과 말과 행동에 선한 양심과 하나님을 향한 신실함이 충분히 녹아 표현될 때 복음의 역사가 일어납니다.

바울의 증언에 주변에 있던 사람들은 신앙의 차이로 두 편으로 갈라집니다.
바울은 산헤드린 공회가 부활, 천사, 영에 관해 서로 다른 관점을 가진 바리새파와 사두개파로 구성된 것을 알았습니다.
바울의 의도가 분명하지는 않지만 어쩌면 두 부류 사이에 분쟁을 이끌어 내려고 부활의 소망에 관해 말했을지도 모릅니다(6-9절).
부활에 대한 믿음을 주장한 것만으로도 공회원 중 몇 명은 바울을 긍정적으로 바라 보게 됩니다. 
바울이 의도와 계획을 가지고 부활의 소망을 발언했겠지만
궁극적으로 그의 길을 인도하는 분은 하나님이셨습니다. 

사도행전 전반에 걸쳐 하나님의 섭리를 표현하는 헬라어 동사 '데이(dei)'가 오늘 본문 말씀에 다시 쓰입니다(11절).
이 단어의 의미는 '반드시 ~ 해야 한다'입니다. 
하나님은 바울에게 로마에서도 '나의 일을 증언하여야 하리라' 약속하십니다.
바울의 로마행은 그의 의무도 아닙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그렇게 하실 것이라는 선포이며 약속이었습니다.
바울은 하나님의 약속과 섭리에 따라 지금 예루살렘에서 증언하고 있고 앞으로 로마에서도 그렇게 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바울의 사역은 곧 하나님의 사역이었기 때문입니다.    

바울처럼 우리도 주님의 뜻 안에서 말씀에 순종한다면 우리가 겪는 모든 일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돌리는 삶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