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8/19 성도인 척하는 삶을 버리라 (행 23:31-24:9)

Author
admin
Date
2023-08-19 07:37
Views
268
사도행전 23:31-24:9은 바울이 총독 벨릭스 앞에서 심문을 받는 이야기입니다.

바울은 총독 벨릭스 앞에 섰고 총독은 천부장의 편지를 읽었습니다.
바울의 출신지를 물은 뒤 고소인들이 도착하기까지 별다른 심문은 하지 않습니다(31-35절).
바울이 총독 앞에 선 지 닷새 만에 대제사장, 장로들, 그리고 고용된 변호사 더둘로가 와서 바울을 총독에게 고발합니다(행 24:1).

법정 대리인으로 나선 더둘로는 총독에 대한 긴 아첨을 합니다(2-4절).
총독에 대한 길고 긴 찬사는 그들의 주장이 빈약함을 방증해 줍니다.
아첨을 한다는 것은 그만큼 진실하지 못하다는 의미입니다. 

바울의 범죄 혐의는 네 가지입니다(5-6절).
첫째, '점염병 같은 자'
둘째, '천하에 흩어진 유대인을 다 소요하게 함'
셋째, '나사렛 이단의 우두머리'
넷째, '성전을 더렵힘'

이 네 가지 혐의에 대해 더둘로는 물리적 증거나 논증 없이 단지 총독 벨릭스에게 바울을 “직접 심문하면 모두 알 수 있을 것”이라 단언합니다.
다른 유대인들도 벨릭스의 말에 동조하면서 힘을 실어 줍니다(8-9절).

자신의 신념을 절대 기준으로 삼을 때의 위험성을 예루살렘에서부터 지금 이곳까지 바울을 대하는 유대인들을 통해 발견합니다. 
자신의 신념을 절대 기준으로 삼으면 자신의 주장이 진실인 줄 착각합니다.
이에 동조하는 사람들 조차도 확인하려는 시도없이 한 패가 되버립니다.

하나님의 사람인 성도들은 어떤 문제를 다루는데 있어서 자기 신념이 아니라 오직 말씀과 내주하시는 성령의 이끄심을 따라 판단하고 행동해야 합니다.

바울을 고발하려고 먼 곳까지 온 대제사장이나 장로들은 하나님의 뜻과 방법을 따라야 할 종교지도자들입니다.
그러나 이들은 세상의 법과 수단을 가치로 여기고 따라가는 우(愚)를 범합니다.
이름만 가진 거짓 하나님의 사람들의 전형입니다. 

참 성도는 비록 세상에 살고 있지만 세상의 가치를 따르는 사람들이 아닙니다.
오직 하나님의 뜻과 방법을 구하고 알게 된 것을 따르는 사람들입니다.
오늘도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에 자신을 비추어 보고, 성령에 음성에 반응하여 거짓 없는 신실한 모습으로 살아 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