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8/31 복음의 바톤 이어가기 (행 28:23-31)

Author
admin
Date
2023-08-31 07:43
Views
278
사도행전 28:23-31은 로마에서 복음을 주저함 없이 전하는 바울을 이야기합니다. 

바울은 자신을 찾아 오는 사람들에게 온 종일 말씀을 강론(설명)합니다.
바울은 하나님의 나라를 증언하였고, 모세의 율법과 선지자의 말을 가지고 예수에 대해 설득해 나갑니다(23절).
바울은 로마의 유대인 지도자들과의 첫 번째 만남에서 복음의 열매가 바로 맺어지지 않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만남을 이어갑니다. 

복음의 결과는 열매와 같아서 여무는 때를 확실히 할 수 없습니다. 
그런 까닭에 성령께 맡기고 우리는 열심을 다해 복음을 전할 뿐입니다. 

바울의 메시지에 대한 반응은 수용과 거절입니다.
복음을 거절하는 자들에 대해 바울은 사 6:9-10을 인용하며 경고합니다.
복음을 믿지 않는 책임이 거절한 자들에게 돌아간다는 사실을 말한 것입니다(24-27절).

복음의 씨앗을 뿌리지만 마음 밭이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지 않는다면 복음을 이해하고 수용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복음을 전하는 자들은 거절당하는 것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다만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복음 전하기를 멈추지 않으면 됩니다.
모든 열매는 성령이 주관하시기에 성령께 맡기는 것입니다.

바울은 복음의 주도권을 이방인이 가지게 될 것이라고 단호하게 선포합니다(28절).
유대인들은 하나님의 택한 백성으로서 복음의 주도권을 빼앗긴 것입니다.  
실제로 기독교 역사가운데 이방 나라들을 통해 왕성하게 복음이 전해져 오늘 우리에게까지 이르게 된 것입니다.

우리가 복음을 전하기 위해 사용받는 기회가 항상 있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복음을 전할 사명을 소홀히 하면 촛대는 옮겨집니다.
때와 기한이 있음을 잊지 말고 주어진 사명을 놓치지 말아야 합니다. 

바울은 하나님 나라의 메시지를 전파하며 주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모든 일을 담대하게 거침없이 전합니다(31절).
사도행전의 마지막 구절은 사도행전이 시작된 초반에 부활하신 예수님이 40일간 제자들과 함께 지내시며 
'하나님 나라의 일을' 말씀하시는 장면(행 1:3)으로 다시 돌아옵니다.
사도행전은 승천하시기 전 제자들을 '땅 끝'으로 보내시며 전한 말씀이 당시 최 강대국이 로마제국의 한 복판에서 복음이 전해지는 것으로 마무리됩니다. 
하나님 나라의 일은 주님 오시는 날까지 바톤을 이어가며 계속 전해야 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