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9/30 신앙공동체의 삶 (히 13:18-25)

Author
admin
Date
2023-09-30 07:50
Views
252
히브리서 13:18-25은 하나님 나라를 소망하는 교회 안에서 서로 나누어야 할 기도와 축복을 가르쳐 줍니다. 

히브리서 저자는 서신을 받는 모든 성도들에게 기도 부탁과 서신을 보내는 자신이 권면한 모든 말에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았다는 진술을 합니다(18절).

성도는 영적 지도자들이 선한 양심을 따라 살도록 기도해야 합니다.
그러지 않을 때 교회는 세속화될 수밖에 없습니다.
세속화되면 예수님의 피 값으로 세우신 교회에게 부탁한 사명을 감당할 수 없습니다.

저자는 서신을 받는 모든 성도들을 위해 평강의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를 선언합니다(20-21절).
모든 성도들도 선한 양심을 따라 선한 일을 할 수 있는 온전한 사람이 되어 하나님의 선하신 뜻을 온전히 행할 수 있기를 간구한 것입니다. 

교회 안에서 목사와 성도 간에 서로를 위한 축복의 기도가 풍성해야 합니다.

우리가 담대함으로 기도할 수 있는 이유는 기도를 들으시는 분이 누구인지 알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는 분은 아들 예수님을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평강의 하나님이십니다. 

평강의 하나님 안에서 신앙 공동체는 서로 이해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있어야 합니다(22-23절).
그리스도인의 관계는 서로의 영적인 필요를 채워주어 더욱 믿음이 자라 가는 아름다운 관계를 맺어야 합니다. 

또한 믿음의 경주를 마치는 날까지 함께 할 믿음의 동역자로서하나 됨을 힘써 지킬 수 있어야 합니다(24-25절).
평안의 매는 줄로 성령이 하나 되게 하신 것을 힘써 지키라”(엡 4:3)

그리스도인들은 천국을 소망하는 자들입니다.
따라서 교회는 기도와 축복으로 세워지는 공동체를 이루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일꾼 된 우리는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도구입니다.
성도의 삶을 통해 하나님께 영광 돌리며 끝까지 사용받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