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10/25 새사람이 됨을 증명하라 (엡 4:25-32)

Author
admin
Date
2023-10-25 07:41
Views
274
에베소서 4:25-32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새사람된 성도들이 서로에게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하는지를 말합니다.

거짓을 버리고 참된 것을 말해야 합니다(25절).
속임수는 옛사람의 전형적인 특징입니다.

분을 내어도 죄 짓는 데까지 이르지 말아야 합니다(26-27절).
분노가 잠시 일어날 수 있어도 지나치면 마귀에게 틈타도록 기회를 주는 것입니다.

도둑질하지 말아야 합니다(28절).
도둑질하는 것의 본질적인 문제는 게으름입니다.
그래서 바울은 자기 손으로 수고해서 남을 도우라 권면합니다.

성도는 부지런한 손과 긍휼의 마음이 있어야 합니다.
성도는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된 공동체이기 때문에 선을 행함으로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베풀어야 합니다. 

더러운 말을 버리고 덕을 세우는 선한 말로 서로에게 은혜를 끼쳐야 합니다(29절).
'더러운'은 상하고 썩은 상태를 말합니다.
결코 공동체에 유익을 주지 못합니다. 

성령을 근심하게 하지 말아야 합니다(30절).
성령은 우리의 불의에 대해 슬퍼하시며 분노하십니다.
우리는 성령의 인 침을 받아 하나님의 소유가 된 까닭에 성령을 슬퍼하게 해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의 소유된 백성은 그분의 기쁨이 되어야 합니다. 

모든 악한 말과 행위를 버리고 서로 친절히 대하고, 불쌍히 여기며, 용서해야 합니다(31-32절).
왜냐하면 예수님이 먼저 모범을 보여 주셨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성도는 하나님이 예수님 안에서 우리를 용서하심과 같이 우리도 서로를 향해 친절, 긍휼과 용서를 베풀어야 합니다. 

이러한 삶이 새사람이 됨을 증명하는 도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