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12/25 신앙의 인내가 주는 행복 (눅 2:25-38)

Author
admin
Date
2023-12-25 07:39
Views
211
누가복음 2:25-38은 아기 예수의 정체를 알아보고 감사와 찬양으로 반응한 시므온과 안나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선지자 시므온은 의롭고 경건한 자로 소개됩니다.
시므온의 이러한 신앙상태는 '이스라엘의 위로', 즉 메시아를 기다리는 태도와 '성령이 그 위에 계시더라'는 사실로 드러납니다(25절).
그는 그리스도를 보기 전에는 죽지 않으리라는 성령의 약속을 받았습니다(26절).
이스라엘의 위로는 그리스도를 통해 이루어지기에 성령께서 그리스도를 보게 될 것을 약속하신 것입니다.
시므온은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성전에 들어갔을 때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마침내' 성전에 들어온 아기 예수를 만납니다(27절).

하나님이 시므온의 의로운 삶을 보시고 그에게 그리스도를 만나는 은총을 허락하신 것입니다.
우리의 삶에도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주님을 깊이 체험하는 '마침내'의 역사가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바라며 성결한 삶을 사세요.

시므온은 아기 예수님을 안고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찬양합니다. 
또한 마리아와 요셉을 축복하며 예수님으로 인해 일어날 일을 예고합니다(28-35절).

여선지자 안나는 오랜 세월 동안 성전에 머물며 예루살렘의 속량을 기다립니다. 
안나는 기다리면서 금식하고 기도하며 살아왔습니다(36-37절).
'마침내' 안나는 아기 예수님을 만나는 은혜를 입었습니다.
그리고 예루살렘의 속량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예수님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38절).

하나님이 안나의 경건한 삶을 보시고 영을 깨끗하게 하셔서 첫 눈에 메시아를 알아 보게 하셨습니다.

기다림은 힘겨운 싸움이지만 영을 단단하게 만드는 시간입니다.
기다리는 자는 
'마침내' 하나님의 영광을 보게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