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3/12/26 섬김으로 남을 세우라 (잠 29:1-14)

Author
admin
Date
2023-12-26 07:37
Views
216
잠언 29:1-14은 지혜로운 인간관계와 통치를 이야기합니다. 

개인 차원에서 지혜롭지 못한 어리석은 자의 특징은 타인의 책망을 들으려 하지 않고 대신 자기 고집만 부립니다(1절).
하나님께 책망받는 것은 주어진 기회요, 은혜입니다.
잘못을 깨닫고 바른 길로 나아갈 수 있는 까닭입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책망을 듣지 않는 대신 아첨하기를 좋아하고(5절), 온전한 자를 미워하며(10절), 노를 제어하지 못합니다(11절).
이처럼 어리석은 자는 자신의 입술과 감정을 절제하지 못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무시하고 순종하려는 시도조차 없었기 때문입니다.

지혜로운 자는 이웃의 노를 그치게 하고 미련한 자와의 다툼에 휩쓸리지 않습니다(8-9절).
또하 노를 억제합니다(11절).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훈련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은 경건의 삶을 훈련해야 합니다. 
경건 훈련은 모든 면에 유익합니다.

경건은 범사에 유익하니 금생과 내생에 약속이 있느니라” (딤전 4:8)

지혜로운 통치자는 뇌물에 흔들리지 않고 공의로 다스립니다(4절).
가난한 자의 형편을 헤아려 줍니다(7절).
거짓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습니다(12절).
가난한 사람과 착취하는 사람을 잘 구분하여 적절하게 대처합니다(13절).
가난한 사람을 정직하게 재판합니다(14절).
하나님이 이러한 통치자를 견고하게 지키십니다.

예수님은 섬김의 종으로 그리고 통지차로 이 세상에 오셨습니다.
예수님을 삶의 모델로 삼아 자신을 앞세우기 보다 이웃과 공동체의 유익을 위해 낮아지고 섬기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