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4/1/2 부르심이 있는 자 (막 1:16-34)

Author
admin
Date
2024-01-02 07:43
Views
208
마가복음 1:16-34 예수님의 본격적인 사역을 이야기합니다.
예수님은 세례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시고 하나님 나라가 가까이 왔음을 선언하며 사역을 시작하십니다.

예수님은 함께 동역할 제자를 부르십니다(16-20절).
하나님 나라는 예수님이 부르신 제자들을 통해 세상 사람들에게 드러나고 확장됩니다.
먼저 어부인 시몬과 그의 형제 안드레를 부르십니다.
그리고 부르시는 목적을 분명히 하십니다.
내가 너희로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17절)
사람을 낚는 다는 것은 생명을 살린다는 의미입니다.
시몬과 안드레 형제는 부르심을 받은 즉시 그물을 버리고 주님을 따랐습니다(18절).
다음으로 세베대의 아들 야고보와 요한을 부르십니다.
두 형제 또한 주님이 부르시자마자 어부의 일을 버려 두고 예수님을 따랐습니다(20절).


예수님은 가는 곳마다 말씀을 가르쳤습니다(21-28절).
예수님은 서기관들과는 달리 권위자의 말을 인용하지 않고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권위로 가르쳤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예수님의 교훈에 놀랍니다(21-22절).
더러운 귀신 들린 사람이 와서 예수님을 안다고 했을 때 말씀으로 꾸짖고 귀신 들린 사람을 고치셨습니다(23-26절).
이 장면을 직접 목도한 사람들은 또다시 놀랍니다.
예수님의 이러한 권위 있는 새 교훈은사방으로 퍼져나갔습니다. 


예수님은 소문을 듣고 찾아 오는 자들을 고치셨습니다(29-34절).
베드로의 장모를 치료해 주셨습니다(29-31절).
사람들이 데리고 온 병자들을 고쳐 주셨고 귀신 들린 사람들에게서 귀신을 내쫓아 주셨습니다(32-34절).


오늘도 주님은 영혼 살리는 일을 위해 우리를 부르십니다.
영원한 것에 가치를 두고 사는 그리스도인은 영원한 것을 위해 버리지 못할 것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