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단상

2024/5/25 애통하는 자가 복된 자다 (왕상 20:35-43)

Author
admin
Date
2024-05-25 07:37
Views
19
열왕기상 20:35-43은 아합이 자기 생각대로 벤하닷과 언약을 맺고 풀어 준 것이 어떤 의미인지 이야기합니다.

한 선지자가 그의 친구에게 하나님의 명령을 전하며 자신을 치라 요청하지만 때리지 않아 선지자의 말대로 사자에게 죽임을 당합니다(35-36절).
상식적으로 친구를 때리지 않은 사람의 입장에서는 충분히 이해가 되지만 문제는 하나님의 명령이 전제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또 다른 사람에게 동일한 요청을 하였을 때, 그 사람은 선지자를 상하도록 때렸습니다(37절).

하나님의 말씀이 인간의 상식에 맞든, 안맞든 믿고 순종하는 것이 원칙임을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상식의 기준이 누구인지’에 대한 판단을 먼저 해야 합니다.   

몸이 상한 선지자는 변장하여 아합왕이 지나갈 때, 왕을 부르며 자신이 포로를 놓쳐서 죽임을 당하거나 큰 돈으로 변상해야 하는 입장이라 호소합니다.
아합은 단호하게 “네가 스스로 결정하였으니 그대로 당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대답합니다(38-39절).
아합은 스스로 자신에 대해 판결을 내린 것입니다.

이제 선지자는 자신의 정체를 아합에게 드러내며 하나님의 심판을 전합니다.
하나님이 벌하기로 작정하신 벤하닷을 아합이 풀어 주었으니 벤하닷 대신 아합이, 밴하닷의 백성 대신 이스라엘 백성이 징계를 받을 것이라는 심판의 메시지입니다(42절).
변명의 여지없이 아합은 근심하여 왕궁으로 돌아갑니다(43절).

아합은 하나님께 회개하고 용서받을 기회를 또 한 번 놓칩니다.
밧세바의 일로 범죄한 다윗은 나단 선지자의 지적에 철저히 통회, 자복하여 하나님의 긍휼을 얻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의 말씀대로 ‘애통하는 자는 위로를 받는 복된 자’가 됩니다(마 5:4).
말씀을 듣고 순종하고 회개하는 복된 성도가 되세요.